Jazzlantis

islamey.egloos.com

포토로그



브레이, 벌에 쏘이다 Earth, wind and fire

이날은 고민을 좀 많이 했다. 바다를 보고 싶은데 아예 북쪽인 호쓰에 갈까, 남쪽인 브레이에 갈까. 일찌감치 다녀와서 오후에 킬마이넘 감옥에 가볼까 등등. 하지만 이날도 예상치 못한 이벤트는 생겼다.








큰 기대 없이 갔는데 사람 없는 브라이튼 느낌?
하지만 눈부신 날씨에 바닷가를 걷고 파도 동영상도 찍고 지나가는 개에게까지 인사하다가 내친김에 그레이스톤까지 이어지는 2시간짜리 트레킹 코스를 걷기로 했다.












바다를 왼편에 끼고 신나게 산길을 걸으며 이렇게 사진을 찍다가 그만ㅋ
벌에 쏘였다.

다리를 풀섶에 스쳤을 뿐인데 뭔가에 찔리는 느낌이었다. 풀에 가시라도 있나싶어 보는데 벌이 있더라.

한국땅에서도 안 쏘여본 벌인데다, 벌에 쏘이는 느낌이 뭔지조차 몰라서 정말 얘가 날 쏜게 맞는지 한참을 고민했다. 그 사이에도 다리는 무섭게 따가웠고 몇분 후에는 책에서나 보던 두드러기가 다리로 퍼지기 시작했다.더 찜찜한건,  처음 보는 벌이라서 말벌인지 꿀벌인지조차 모르겠다.
구글맵을 보니 가장 가까운 약국은 1km. 별 수 있나. 산 내려가서 걸어야지.
그 와중에도 다리는 따갑고 두드러기는 무릎까지 퍼졌다.




이 벤치에 앉아서 카드로 벌침을 뺐다. 오늘의 교훈은 산에 갈 땐 긴팔 긴바지를 입자, 가 되겠다.

산을 내려가서 다시 20분 넘는 오르막길을 걸어서 약국에 세티리진을 샀고 열심히 증상을 디스크립션하자 걱정스러운 눈빛의 약사님이 스테로이드연고도 쥐어주셨다. 결과적으로는 괜찮았지만 벌에 쏘인 자리는 하루종일 뜨끔거리고 저렸으며 일주일 정도는 계속 근지러웠다.

그렇게 오전이 지나고 바닷가에 앉아 놀란 가슴은 가라앉혔지만 이미 트레킹을 할 생각은 싹 달아났다. 그 와중에 브레이 바다는 여전히 멋진데 피쉬앤칩스가게가 문을 안 연다.

바다는 충분히 봤으니 괜찮다며 스스로를 위로하고 너덜너덜해진 기분으로 더블린으로 돌아와서 펍에서 피쉬앤칩스를 사먹었다.




맛있어서 다행이야.

또 어딜가긴 그렇고, 어제 만난 J양과 한식당에 갔다. 한식 먹으러 더블린 왔댔는데 한번은 같이 먹어야지 싶어서. 물론 맛은 굉장히 모호했다. 오죽 모호했으면 사진도 없나 ㅋ

뜨끔거리고 저린 다리에 얼음 얹고 더블린에서의 마지막 저녁을 그렇게 조신하게 보냈다. 킬마이넘 감옥은 가고 싶었는데ㅠ